관정이종환교육재단은

장학금 및 연구비 지원, 교육기관에 대한 보조를 통해
세계 1등 인재 양성으로 국가 발전과 인류 공영에
기여하기 위해 설립되었습니다.

소개

관정이종환교육재단은 세계의 미래를 이끌어나갈 주인공을 찾습니다.

관정이종환교육재단은 삼영화학그룹 이종환 명예회장이 세계 1등 인재를 육성하여 우리나라와 인류의 발전을 도모하고자
2000년 6월 23일 ‘관정이종환재단’이라는 이름으로 설립한 교육 재단입니다.

설립 당시 출연 재산이 10억 원이었으나, 현재는 약 1조 7천억 원으로 증가하여 국내를 넘어 아시아 최대 장학재단이 되었습니다.

우리 재단은 대한민국 최우수 인재들을 선발하여 각 분야에서 세계적인 인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아낌없이 지원하고 있습니다.
특히 자연 이공계 학생들을 집중적으로 지원함으로써 노벨상 수상자 배출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이상을 실현하기 위해,
재단은 새로운 미지의 세계를 향해 꿈과 열정을 가지고 도전하며, 타인을 배려하고 자기 일에 책임을 질 줄 아는 젊은 인재를
관정인재상(人材像)으로 제시하고, 이에 부합하는 최고의 인재들을 매년 장학생으로 선발하고 있습니다.

관정국외장학생 선발은 국외 우수대학 및 대학원에 입학하려 하는 대한민국 국적의 학생을 대상으로 하며,
매년 150명 이상의 학생을 선발하여 연간 최대 60,000달러의 장학금을 지급하고 있습니다.

관정국내장학생은 매년 200명 이상의 학생을 선발하여 학부의 경우 5학기부터 4학기 동안,
대학원의 경우 입학부터 4학기 동안 총 2,400만원의 장학금을 지급하고 있습니다.

아시아 최대 장학재단인 관정이종환교육재단은 출연금을 1조 7천억 원 이상으로 확충하기 위해 일로매진(一路邁進) 하고 있습니다.
관정이종환교육재단은 앞으로도 계속해서 최고의 우수 인재들을 육성하여
대한민국을 일류국가로 만들고 인류공영에 이바지할 것입니다.

관정이종환교육재단은 가슴 속에 세계를 품은 훌륭한 인재를 기다립니다.

비전 및 추진방향

VISION

비전

  • 국가 발전 및 인류공영 기여
  • 세계적인 학자 배출 및 혁신적인 기술 개발 지원
  • 노벨상 수상자 배출과 학계의 권위 있는 상의 수상자 배출
  • 장학 및 교육지원사업 선도를 통한 교육 및 장학사업의 질 향상

DIRECTION OF PROMOTION

추진방향

  • 국가경쟁력과 직결되는 이공계 분야의 인재 집중 지원
  • 노벨상 수상자 배출을 위한 국내외 고등교육 학위과정 핵심인재들에 대한 지원
  • 설립자의 영재 교육 철학에 따라 조건 없이 장학금 지원
  • 안정적인 수익창출과 투명한 운영으로 재단의 영속성 확보

사업영역

장학사업

국외
총 국외장학금

1,469 2,220만원

연간
350여 명
연간 최대
$60,000

국외 유수대학 및 대학원에 신입학하는
대한민국 국적의 학생을 대상으로 하며,
매년 150여 명의 학생을 선발

학부 4년, 석사 2년 | 박사 최대 5년 지원
박사 후 과정(post-doc) 지원 예정
국내
총 국내장학금

373 3,794만원

연간
300여 명
연간 최대
1,200 만원

국내 유명대학으로부터 최우수 학생들을 추천받아
매년 200여 명의 학생을 선발

학부 3학년부터 | 대학원 최대 4학기

교육지원사업

총 교육지원금

635 7,786만원

교육기관 보조금
624억 4,690만원
기타사업비
11억 3,095만원

국내외 유수대학교와 지방 고등학교 및 지역장학회를 지원하고,
그 외 사회적으로 의미 있는 사업 진행

CI 소개 심볼 시그니처

심볼

방패 속의 왕관 모양은 관정이종환교육재단의 설립자이신 이종환 회장이
1958년 삼영화학공업(주)을 설립할 당시 창업 1세대로서의 자긍심과
화학분야 최고를 목표로 하여 직접 디자인한 로고이다.

본 심볼은 관정이종환교육재단이 세계에 자랑할 수 있는 최고의 장학재단으로 나아가겠다는 포부를 담고 있다.

시그니처

  • 좌우조합형

  • 국영문 조합

  • 영문

상하조합형

  • 국문

  • 국영문 조합

  • 영문

공익법인 공시

  • 공익법인 공시 결산서류 등의 공시
    공익법인 공시 결산서류 등의 공시.pdf 2021-11-20